[포토 다큐&뷰] 새하얀 미소, 노오란 손짓, 분홍빛 떨림… 첫사랑 같은 봄날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2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네방네 꽃잔치
좀처럼 보기 힘든 4월에 내리는 눈과 기록적인 한파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봄이 찾아왔다.
결혼 시즌을 맞아 대구 북구 노곡동 하중도 유채꽃단지에서 신혼부부가 웨딩 촬영을 하고 있다.

▲ 결혼 시즌을 맞아 대구 북구 노곡동 하중도 유채꽃단지에서 신혼부부가 웨딩 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광해수욕장길에서 열린 신안 튤립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꽃을 감상하고 있다.

▲ 전남 신안군 임자면 대광해수욕장길에서 열린 신안 튤립축제장을 찾은 어린이들이 꽃을 감상하고 있다.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 단란한 가족들의 문양이 새겨져 있다.

▲ 부산 강서구 대저생태공원 유채꽃밭에 단란한 가족들의 문양이 새겨져 있다.

긴 겨울 동안 뽀얀 솜털 옷 입고 겨우내 낙엽 이불 덮고 있던 생명들이 자연의 훈김에 마구 기지개를 켜는 수런수런 분주한 4월, 마른 땅 적시는 봄비로 꿀꺽꿀꺽 목 축이고 때가 됐다고 제 할 일을 하는 어린 식물들이 참으로 대견하다.

황사와 미세먼지의 못된 심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눈 솜 같은 벚꽃, 탐스러운 튤립, 울긋불긋 진달래, 끝도 없이 펼쳐진 노란 유채꽃 등 모양도 색깔도 다양한 봄꽃들도 자연의 순리에 따라 기다렸다는 듯 활짝 피어났다.

이 봄이 떠나가기 전에 가사에 지친 엄마, 직장에서 스트레스 쌓인 아빠, 책상에 앉아서 공부만 하는 학생들 모두 뛰쳐나가 저 대견한 꽃들 한번씩 들여다보고 꽃잎에 코를 묻고 고운 향기도 알은체해 주자.
경기 용인시 처인구 호암미술관 앞길에 벚꽃이 만개해 있다.

▲ 경기 용인시 처인구 호암미술관 앞길에 벚꽃이 만개해 있다.

배꽃이 만개한 전남 나주시 다시면 배 농원에서 어린이들이 즐겁게 뛰어놀고 있다.

▲ 배꽃이 만개한 전남 나주시 다시면 배 농원에서 어린이들이 즐겁게 뛰어놀고 있다.

전북 고창군 공음면 예전리 청보리밭에 청보리가 바람에 살랑대고 있다.

▲ 전북 고창군 공음면 예전리 청보리밭에 청보리가 바람에 살랑대고 있다.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알려진 경북 경산시 남산면 반곡지에 복사꽃이 만개해 있다.

▲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알려진 경북 경산시 남산면 반곡지에 복사꽃이 만개해 있다.

미세먼지에 지친 코를 자극하는 봄의 향기는 우리들을 마음 깊은 곳 휴식처로 안내하며, 현란한 색의 꽃들은 일상에 지친 우리들 마음속에서 봄의 왈츠를 추게 할 것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018-04-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