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미세먼지’ 롯데-KIA전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8-04-15 14: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경보로 인해 15일 오후 2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프로야구 경기가 취소됐다.
‘최악 미세먼지’ 롯데-KIA전 취소 미세먼지 경보로 인해 15일 오후 2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프로야구 경기가 취소됐다. 사진=MBC SPORTS+ 중계화면 캡쳐

▲ ‘최악 미세먼지’ 롯데-KIA전 취소
미세먼지 경보로 인해 15일 오후 2시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프로야구 경기가 취소됐다.
사진=MBC SPORTS+ 중계화면 캡쳐

미세먼지 정도가 심해지면서 김용희 경기 감독관은 경기 시작을 지연시키며 미세먼지 농도 수치 추이를 지켜봤다. 주최 측이 경기재개 여부를 가리는 20여분동안 경기장을 찾은 1만여명의 관중들은 미세먼지 속에서 속행여부를 기다렸다. 그러나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결국 김 감독관은 2시 28분에 경기 취소를 선언했다.


이날 광주지역엔 오후 1시부터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됐다. 미세먼지 경보는 대기 중 입자크기 10㎛ 이하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300㎍/㎥ 이상 2시간 지속할 때 발령한다. 광주지역 대기관측소에서 측정한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오후 2시 422㎍/㎥다. 광주시청은 긴급재난 문자를 통해 미세 먼지 경보를 발령하면서 바깥 활동을 자제해달라는 당부를 했다.

KBO 리그 규정 제27조 에 따르면 ‘경기개시 예정시간에 강풍, 폭염, 안개,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어 있을 경우 해당 경기운영위원이 지역 기상청에 확인 후 심판위원 및 경기관리인과 협의하여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 여부를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이번 경기취소는 지난 6일에 이어 역대 두 번째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다. 당시에는 잠실(NC-두산), 수원(한화-KT), 인천(삼성-SK) 경기가 사상 처음으로 미세먼지로 인해 취소된 바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