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마이애미 전직 치어리더 “성관계 리스트 대라는 강요 받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4 14: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프로풋볼(NFL) 마이애미 돌핀스의 치어리더였던 크리스탄 앤 웨어(27)가 종교적 신념과 처녀성을 소재로 놀림을 당했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3년 만에 치어리더 일을 그만 둔 웨어가 최근 플로리다주 인간관계위원회에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그녀는 2015년 가을 뉴욕 제츠와의 경기를 위해 찾은 영국 런던의 미니버스 안에서 치어리더들이 차례로 성관계 경력을 돌아가며 털어놓는 어처구니 없는 일을 당했다. 웨어는 처녀라고 털어놓았다.

웨어는 영국 BBC와 13일(현지시간) 전화 인터뷰를 통해 “미국축구 팀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것은 아니다. 다만 치어리더에게 더 나은 곳을 만들길 원한다”고 말했다. 변호인 새라 블랙웰은 소장에서 “크리스탄은 신과의 개인적 관계 때문에 결혼할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고 동료들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진짜 더욱 큰 문제는 이듬해 벌어졌다. 재계약 협상 과정에 도리 그로건 치어리딩 팀장이 “당신이 처녀란 사실에 대해 얘기해보자”고 얘기를 꺼낸 것이다. 변호인에 따르면 웨어는 처녀성에 대해 토론하고 싶지 않다며 분명히 말했다.
팀 소식통은 BBC에 “2016년에 치어리딩 팀에 기준과 기대에 못 미치는 사고가 있었음을 인지하고 있었다. 즉각 이 문제를 공표했고 감독자에게 권고해 팀 전체에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그로건은 여전히 같은 일을 하고 있다.

웨어는 팀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언급한 내용을 올리지 못하게 막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돌핀스 구단 블로그의 ‘동기를 심는 월요일(motivation Monday)’란에 자신이 신과 그리스도를 언급한 내용이 삭제당했다고 지적했다.

돌핀스 구단은 BBC 뉴스에 제공한 성명을 통해 “관련된 모든 조직에서 일하는 모든 이들에게 긍정적인 근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고 있으며 성별이나 인종, 종교적 신념에 따라 차별하지 않고 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북미풋볼리그(NFL)도 미국 언론에 제공한 성명을 통해 “모든 팀들에게 공정한 근무 관행을 지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물론 우호적이지 못한 근무 환경 때문에 문제를 제기한 치어리더는 그녀가 처음이 아니다. 최근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전직 치어리더는 란제리 차림의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게재했다는 이유로 해고당했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