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띄운 安사람들

입력 : ㅣ 수정 : 2018-04-13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인기 뒤엔 안판석 감독 단골 조연 있다
잘 뽑은 조연 배우는 극의 몰입감과 완성도를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티가 안 나는 듯해도 조연들이 탄탄하고 촘촘하게 받쳐 주지 않으면 드라마의 분위기가 흐려지기도 한다. 이 때문에 감독들은 주연 못지않게 조연 캐스팅도 세심하게 신경 쓴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는 안판석 감독의 전작에서 얼굴을 비췄던 인물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대거 출연한다. 여자 주인공 윤진아의 아버지 역을 맡은 오만석.  오만석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는 안판석 감독의 전작에서 얼굴을 비췄던 인물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대거 출연한다. 여자 주인공 윤진아의 아버지 역을 맡은 오만석.
오만석 제공

# 진짜 우리 아빠 같은… 뉴페이스 오만석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JTBC)에서 윤진아(손예진)의 아버지 윤상기로 나오는 배우 오만석(53)에게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잘 보지 못했던 ‘뉴페이스’로, 애정 표현이 서툴지만 딸에게 다정다감한 따뜻한 아버지의 연기가 자연스럽다는 평이다. 특히 서울에 살면서도 완전히 고쳐지지 않은 사투리 연기에 “진짜 우리 아버지 같다”는 반응이 나온다.

윤상기는 성실하게 일하다 정년 퇴임한 평범한 아버지다. 그에게 남은 숙제는 결혼 안 한 30대 중반의 딸 진아와 아직 공부 중인 아들 승호다. 번듯한 사윗감 구하기에 극성스러운 아내와 달리 상기는 소탈하면서도 딸을 이해하는 인물이다.

오만석은 1987년 연극 ‘카덴자’로 데뷔해 울산 지역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했다. 드라마에는 안판석 감독의 ‘세계의 끝’(2013), ‘밀회’(2014), ‘풍문으로 들었소’(2015)에서 단역을 거쳐 이번에도 함께하게 됐다. 스물일곱살 딸과 대학생 아들을 두고 있다는 그는 “우리 집도 집사람이 저보다 센 편인데 대본을 보니 실제 우리 집과 분위기가 비슷하더라”며 “사투리는 잘 안 고쳐지기도 했지만 실제로 서울에서 사투리를 완전히 못 고치고 쓰는 분들이 계셔서 리얼리티로 살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윤진아 엄마 역의 길해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 윤진아 엄마 역의 길해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윤진아 친구 역의 장소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진아 친구 역의 장소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 ‘풍문’ 두 비서의 변신… 길해연·장소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손예진과 정해인 주연으로 화제가 되긴 했지만, 오만석 외에도 안 감독의 전작들에서 콤비를 이뤘던 조연들이 눈에 띈다. 윤진아의 엄마로 나오는 길해연과 진아의 절친한 친구 경선 역의 장소연은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주인공 한정호(유준상)의 비서로 활약(!)했다. 행여나 말이 샐까 영어와 일본어를 섞어 가며 뒷담화를 하는 노련한 비서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커피회사 이사 역 박혁권.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 커피회사 이사 역 박혁권.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커피회사 차장 역 이화룡.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커피회사 차장 역 이화룡.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커피회사 부장 역 서정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 커피회사 부장 역 서정연.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 찌질 이사 박혁권, 밉상 차장 이화룡, 똑소리 나는 서정연


윤진아가 다니는 커피회사의 능력 없고 소심한 이사 역의 박혁권은 ‘하얀 거탑’(2007)에서부터 안 감독과 인연이 돼 이후 ‘아내의 자격’(2012), ‘세계의 끝’, ‘밀회’ 등 안 감독 작품에 대부분 출연했다. 가맹운영팀 차장 역의 이화룡 역시 연극과 영화에서 주로 활동하던 배우로, 안 감독의 드라마에만 출연했다. 똑소리 나는 커리어우먼 캐릭터를 보여 주고 있는 서정연 역시 오랫동안 대학로에서 연극배우로 활동했으며, ‘밀회’에서 조선족 아줌마 역,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비서 역에 이어 이번에도 안 감독과의 연을 이어 가고 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4-1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