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26% 급등… 외식비도 껑충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빵도 6%↑ 먹거리 물가 비상… 물가상승률은 6개월째 1%대
쌀값이 무려 37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고, 외식비를 포함한 개인서비스 물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이어서 서민 경제의 주름살이 깊어지고 있다. 다만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1년 전보다 1.3% 올라 6개월째 1%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3일 통계청에 따르면 농산물 가운데 특정 품목이 큰 폭으로 올라 먹거리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쌀값은 26.4% 올랐는데, 이는 1981년 9월(35.5%) 이후 최대 폭이다. 빵 물가도 전년 동월 대비 6.0% 올라 2014년 8월(6.8%) 이후 3년 7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쌀값을 포함한 곡물가는 20.1% 상승, 21년 9개월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지난해 쌀 생산량이 3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해 쌀값이 계속 상승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고춧가루(43.7%), 호박(45.4%), 무(38.0%) 등 밥상에 자주 오르는 품목들의 상승폭도 컸다. 오징어(33.1%)를 비롯한 수산물 가격도 1년 전보다 5.2% 상승해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컸다.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받는 외식물가도 2.5% 오르면서 1%대인 전체 물가 상승폭의 2배에 달했지만 전월(2.8%)보다는 상승폭이 둔화됐다. 특히 물가 조사 대상인 외식 품목 39개 가운데 피자와 학교급식비를 제외한 37개 품목에서 가격이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비는 서울 등 대도시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서울 외식비는 1년 전에 비해 3.2% 상승, 2016년 2월(4.0%)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통계청은 “외식비 상승 요인에는 인건비는 물론 원재료, 임차료 등이 포함돼 복합적인 요소가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04-0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