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학생 독립운동 조직 ‘태극단’ 결성 서상교 선생

입력 : ㅣ 수정 : 2018-03-15 0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국지사 서상교 선생

▲ 애국지사 서상교 선생

일제강점기에 학생 조직을 만들어 독립운동을 한 애국지사 서상교 선생이 별세했다. 95세.

광복회는 14일 서상교 선생이 전날 오후 4시 59분쯤 숙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선생은 대구상업학교에 재학 중이던 1942년 당시 학생조직 ‘태극단’을 결성해 동료들과 함께 독립운동을 벌였다. 태극단은 일제에 항거하는 유인물을 뿌리는 등 활발한 독립운동을 벌이다 일제에 발각됐으며, 당시 선생은 모진 고문을 당하고 옥고를 치르던 중 광복을 맞았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했다. 유가족으로는 배우자 이휘 여사와 아들 보혁(전 경북대 전자공학과 교수), 보현(정보통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씨, 딸 명주, 보아, 보희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며 발인은 16일 오전 8시, 장지는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이다.
2018-03-1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