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라인’ 골드스타인 차관도 파면… 어수선한 美국무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틸러슨 경질 반발 성명 직후 해임… 동반 퇴진에 대북 외교라인 공백
스티브 골드스타인 미국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

▲ 스티브 골드스타인 미국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

‘틸러슨의 사람들’이 얼마나 남을 것인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3일(현지시간) 전격 경질되면서 미 외교가의 관심이 틸러슨의 사람들에 집중되고 있다. 고위직에 포진된 그의 사람들이 덩달아 국무부를 떠나면 당장 외교의 상층부에 큰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미 그의 이번 경질에 우회적으로 반발한 스티브 골드스타인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이 이날 파면됐다. 그는 이날 오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틸러슨 장관 경질을 발표하자, “틸러슨 장관은 경질 이유조차 모르고 있었다”는 내용의 불만 섞인 성명을 발표한 직후 해임을 통보받았다. 그는 3개월이라는 초단임 차관으로 기록됐다.

두 사람의 동반 퇴진으로 국무부 내 차관 이상 고위직은 ‘2인자’ 존 설리번 부장관과 톰 섀넌 정무차관만 남게 됐다. 국무부 서열 3위인 섀넌 정무차관은 이미 지난달 개인적인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후임자가 지명될 때까지만 근무하기로 한 상황이다. 또 대표적인 틸러슨 장관의 라인으로 알려진 수전 손턴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내정자도 지난해 12월 내정 이후 2개월이 넘도록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최근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사임과 빅터 차 교수의 주한 미국대사 내정 철회 등이 더해지면서 미 국무부의 대북외교 공백사태의 장기화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미 국무부의 대북 외교라인 공백에 국무장관과 차관 해임 등이 더해지면서 국무부가 어수선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일단 골드스타인이 맡았던 공공외교·공공정책 담당 차관 자리는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이 대행을 맡게 될 것이라고 국무부는 밝혔다. 노어트는 대변인 역할도 계속 맡는다. 노어트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애청하는 보수성향 뉴스채널 폭스뉴스의 앵커 출신으로 트럼프 행정부의 초대 국무부 대변인을 맡고 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3-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