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문 의혹’ 해스펠, 청문회 가시밭길 될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여성 CIA국장 탄생하나
미국 중앙정보국(CIA) 신임 국장으로 지나 해스펠 CIA 부국장이 지명되면서 미 역사상 첫 여성 CIA 수장이 탄생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해스펠 부국장은 CIA 30여년 경력의 ‘베테랑’ 요원으로 업무 능력에는 이견이 없지만, 과거 테러 용의자들을 가혹하게 고문했다는 의혹이 있어 상원 인준 청문회가 순탄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나 해스펠 미국 CIA 국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나 해스펠 미국 CIA 국장
AP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1985년부터 CIA에서 일하기 시작한 해스펠 부국장은 CIA의 ‘정보통’으로 꼽힌다. 연방 공무원들이 받을 수 있는 상 중 최대 영예로 꼽히는 공직자 대통령상을 수상하기도 한 그는 지난해 2월 여성 내부인사 중 처음으로 CIA 2인자 자리를 거머쥐었다. 해스펠 부국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나를 신뢰하고 CIA 국장에 지명했다”면서 “이 기회를 감사하게 생각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스펠 부국장이 의회 문턱을 넘으려면 테러 용의자들에 대한 고문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풀어야 한다. 2014년 미 상원 정보위원회가 CIA의 고문 수사를 입증하는 6000쪽 분량의 보고서를 공개했는데, 당시 보고서에 해스펠 부국장의 이름이 여러 차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태국에 있는 CIA 비밀감옥에서 알카에다 용의자 2명에게 물고문을 하는 등 가혹한 수사 기법을 주도했고, 2005년 이곳 수감자들에게 고문을 실시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폐기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3-1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