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3년간 80조원 투자, 일자리 2만8천개 만들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태원 회장-김동연 부총리 간담회에서 투자·고용 계획 공개
SK그룹은 앞으로 3년간 80조원을 투자하고 2만8천명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두발언하는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모두발언하는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SK그룹은 이날 최태원 회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런 내용의 신사업 투자·일자리 창출, 협력사·사회적 기업 지원 계획 등을 공개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SK는 반도체·소재(49조원), 에너지 신산업(13조원),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11조원), 미래 모빌리티(5조원), 헬스케어(2조원) 등 5대 신사업 분야를 중심으로 3년간 80조원을 신규 투자한다.

세부적으로는 기술·설비투자, 반도체 핵심소재, 5G 인프라, ICT 비즈니스 생태계, 친환경·신재생 발전, 지능형 전력시스템, 자율주행차, 커넥티드 카, 전기차 배터리, 합성신약, 백신, 전문의약품 등이 주요 투자 분야가 될 전망이다.

SK는 이 과정에서 일자리 2만8천개를 새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구상을 실행하는 첫해인 올해는 역대 최대 규모인 27조5천억원(전년 대비 44% 증가, 전년 순이익의 2배 수준)을 투자하고, 8천500명을 신규채용하며 5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SK는 협력사와 사회적 기업 지원을 확대하고 창업·벤처 기업을 위한 생태계도 지원하기로 했다.

내년에 동반성장 펀드에 8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그 규모를 6천200억원으로 확대하고 올해 6월에 협력사 교육 등을 위한 동반성장센터 설립한다.

또 사회적 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하며 민간 최초로 11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용 펀드를 조성한다.

‘청년비상’(飛上) 등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5G·사물인터넷을 활용한 ICT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도 추진한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가 끝난 후 “추가고용으로 청년 일자리에 상당히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며 “투자·고용은 정부가 요청해서 한 것은 아니고 기업이 가진 투자·고용 계획을 얘기하시고 발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SK가 사회적 가치에 역점을 많이 두고 있다. 기재부가 사회적기업 주무부처인데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케이스를 분석해볼 필요가 있다”며 SK와 사회적기업에 대한 가치 철학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이날 간담회에서 산유국 자유무역협정(FTA), 기업투자 세제지원, 5G 등 신산업 추진이나 사회적 기업 활성화 등과 관련한 정책적 지원을 정부 측에 요청했다.

정부는 투자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SK 측의 건의를 관계부처가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과 현장 간담회를 한 것은 작년 12월 LG그룹, 올해 1월 현대차그룹에 이어 SK그룹이 세 번째다.

간담회에 정부 측에서는 김 부총리와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등이, SK에서는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대표이사,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협력사 대표 등이 각각 참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