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 자랑은 루저들이나” 호킹의 ‘말말말’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는 죽음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또한 서두르진 않는다.(빨리 죽기를 바라진 않는다는 뜻)”
스티븐 호킹 박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티븐 호킹 박사

생전에 이렇게 말했던 세계 과학계의 큰 별 스티븐 호킹 박사가 향년 76세를 일기로 삶에 마침표를 찍었다. 고인은 그 극적인 생애의 크기와 깊이만큼이나 숱은 어록을 남겼다.


‘루게릭병’이라는 역경을 이겨내고 상상 이상의 족적을 남긴 고인의 ‘말말말’은 꼭 과학 계통뿐 아니라 모든 인생의 구석구석을 아우를만한 나침반 같은 것이었다.

특히 고인의 삶 자체가 주는 흡입력이 컸기에 그의 어록은 사람들의 마음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처럼 작용하기도 했다.

역대급 천재로 기억되는 고인은 먼저, 지능을 다른 각도에서 정리했다. 그에게 지능은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이었다.

그는 “내 아이큐가 몇인지 모르겠다. 자기 아이큐를 뽐내는 이들은 모두 루저들”이라고도 일갈했다.

블랙홀 이론을 제고한 천체물리학의 대가답게 사람들에게 “고개를 들어 별들을 보라”고 조언했다. 제발 “당신 발만 내려다보지 말고.”

과학과 신학의 영역을 넘나드는 통찰적 언명과 지식인의 겸양을 현시하는 언급도 많았다.

“신은 존재할지 모른다. 그러나 과학은 창조자(창조주)의 도움 없이 우주를 설명할 수 있다”라는 것이 대표적이다.

또 “신은 가끔은 주사위를 안 보이는 곳으로 던진다”고 했고, “내가 우주에 대한 우리의 지식에 뭔가를 보탰다면, 나는 그것으로도 행복하다”고 했다.

사람들이 항상 궁금해 하는 우주의 시원(始原)과 관련해선 이런 말도 했다. “우주의 시작 이전에 무엇이 있었는지를 묻는 것은 ‘북극의 북쪽이 무엇이냐?’라고 묻는 것처럼 어리석은 것이다.”

인류의 진화에 관한 간명한 주장도 많이 회자한다.

“우리는 매우 평균적인 별의 한 소행성에서 원숭이들이 진화한 종족일 뿐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주를 이해할 수 있다. 그것이 우리를 매우 특별한 무엇으로 만든다.”

그러나 그의 어록 중 가장 큰 공감을 주는 건 뭐니뭐니해도 인생에 관한 것이다.

20대부터 희소병을 앓는 그는 “비록 내가 움직일 수도 없고, 컴퓨터를 통해야만 말할 수 있다고 해도 나의 마음속에서 나는 자유롭다”고 했다.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다”고 단언하던 호킹은 “여성들, 그들은 하나의 복잡한 미스터리”라고도 했다.

낙천적 기질과 유머도 있었던 고인은 “인생은 재미있지 않으면(혹은 웃기지 않으면) 비극일 것”이라고 했다.

장애인들에게도 그의 촌철살인은 이어졌다.

“당신이 장애가 있더라도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해라. 장애 탓에 못 하는 것들이 있어도 너무 유감스럽게 생각 마라.”

그러나 무엇보다도 철두철미 지식인이었던 그의 앎에 대한 태도는 후학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다.

“지식(앎)의 가장 큰 적(敵)은 무지(또는 무식)가 아니라, 기존 지식이 주는 환상이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