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SK 올해 투자 작년 대비 44% 늘리기로…획기적”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5: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투자 27.5조, 앞으로 3년 80조원 계획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SK가 올해 투자를 작년보다 44% 획기적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두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모두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본사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그룹 본사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기재부에 따르면 SK는 올해 투자를 27조5천억원, 앞으로 3년간 80조원 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는 “앞으로 3년간 전체 SK그룹의 30%에 해당하는 인원만큼의 추가고용 계획도 냈다”며 “추가고용으로 청년 일자리에 상당히 많은 기여를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투자, 고용이 정부가 요청해서 한 것은 아니고 기업이 가진 투자·고용 계획을 얘기하시고 발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SK가 사회적 가치에 역점을 많이 두고 있다”며 “기재부가 사회적기업 주무부처인데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케이스를 분석해볼 필요가 있다”며 SK와 사회적기업에 대한 가치 철학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기업에 대한 정기적인 대화를 나누자고도 했다”고 덧붙였다.

SK가 건의한 사항에 대해서는 “겸손하게 잘 들었다”면서도 기업의 영업 기밀이기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최저임금이 생활물가 인상 등 부정적 영향을 내는 데 대해선 “최저임금의 혜택을 보는 분들이 100만명”이라며 “그분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긍정적 효과를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영세자영업자의 인건비 부담, 생활물가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유념하겠다”며 “일부 우려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예정보다 40분 길어졌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 현장 간담회에 나선 것은 작년 12월 LG그룹, 올해 1월 현대차그룹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김 부총리와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했다. SK에서는 최태원 회장, 장동현 SK대표이사,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