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가정신 44개국 중 33위…청년층은 세계 최하위 수준”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
한국의 기업가정신지수가 대폭 하락해 세계 44개국 가운데 33위로 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청년층의 기업가정신이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조사됐다.

14일 글로벌 건강전문기업 암웨이가 발표한 ‘2018 암웨이 글로벌 기업가정신 보고서’(AGER)에 따르면, 한국의 ‘암웨이 기업가정신지수’(AESI)는 전년보다 9점 떨어진 39점으로 전체 44개국 중 33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AESI는 글로벌 평균(47점) 및 아시아 평균(61점)을 크게 밑도는 수치이다. 한국의 순위는 전년 대비 10계단 하락해 조사 대상국 중 가장 큰 하락 폭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세계에서 약 5만 명이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지난해 6월 한 달 동안 1천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는 아시아 다른 국가들이 약진한 것과 대조적이다.

1위 베트남(84점)을 비롯해 총 5개의 아시아 국가가 상위 10위권에 포함됐다. 중국은 80점으로 지난해보다 한 단계 오른 3위였다.

일본은 25점으로 42위였다. 순위는 전년보다 3계단 상승했다.

35세 이하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한국 청년층의 기업가정신이 특히 떨어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 35세 이하 청년층의 기업가정신지수는 38점으로 아시아 지역(61점) 및 글로벌(52점) 평균 대비 매우 낮은 수준이었고, 작년(49점)과 비교해도 크게 하락했다.

전 항목에서 평균을 밑도는 수치를 보였으며 ‘실현 가능성’과 ‘의지력’은 각각 31%와 36%에 그쳤다. ‘도전 의향’도 46%로 절반에 못 미쳤다.

특히 ‘실현 가능성’의 경우 아시아 평균(52%) 및 글로벌 평균(44%)과도 큰 차이를 보였다.

한국 청년들이 창업을 시도할 때 사회적 지원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암웨이는 분석했다.

또 창업을 가정했을 때 “가족이나 친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4%에 그쳤다.

글로벌과 아시아 평균이 각각 70%임을 고려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베트남(89%), 인도(81%), 중국(81%) 등 아시아 상위권 국가들과 비교해도 격차가 매우 컸다.

김장환 한국암웨이 대표는 “기업가정신의 함양은 한국 경제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라며 “청년들이 실패에 대한 두려움 없이 다양한 도전을 통해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지원과 환경적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