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정의당 “죄 실토하고 용서 빌어야…구속수사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의당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소환 조사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더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만큼 자신이 지은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전 대통령이 오늘 오전 드디어 검찰에 출두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기 위해 많은 국민이 10년을 숨죽이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서서 검찰 출두를 하는 동안 흔한 지지자들의 모습조차 보이지 않았다. 이전에 검찰 조사를 받은 측근들은 이미 돌아선 지 오래”라며 “이 모든 것이 이 전 대통령이 그간 쌓은 악행에 대한 업보다. 자신의 죄와 함께 살아온 삶 역시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좌고우면 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