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추미애 “검찰, 법과 원칙 따라 철저 수사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 소환과 관련,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한 점 의혹 없는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20개에 달하는 권력형 비리와 범죄는 범죄 기네스북에 오를 정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이 전 대통령은 정치보복이라는 허무맹랑한 ‘나 홀로’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그간 박근혜 정부 탄생을 위해 불법을 저질러 법망을 피해 왔을 수 있지만, 이제 국민이 촛불을 들고 권력형 부패와 비리에 단호해진 지금은 숨거나 피할 곳이 없다”고 단언했다.

추 대표는 개헌 문제와 관련해선 “개헌과 지방선거 동시 투표는 대선 때 모든 정당의 약속이었는데 (야당이) 이제는 대통령이 먼저 개헌안을 발의한다고 트집을 잡고 있다”며 “‘내시반청’(內視反聽·자신을 반성하고 남을 꾸짖지 않음)이라는 옛말이 있다. 자신을 먼저 돌아보고 반성하라는 뜻”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 방침에 대한 야당의 반발을 겨냥했다.

추 대표는 이어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문제 삼기 전에 국회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반성해야 한다. 야당이 각자 안을 내놓고 집중 논의하면 국회 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야당의 태도 변화를 압박했다.

추 대표는 이밖에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중국과 일본이 한목소리로 기대감을 나타내는 것은 환영할 일”이라며 “이런 시점에 제1야당은 안보장사의 미련을 못 버리고 있다. 정신 차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