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전문가 “폼페이오, 대북 협상서 틸러슨보다 우위”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9: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차기 국무장관으로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보다 대북 협상에 더 유리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나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트위터로 해고 통보를 받은 렉스 틸러슨(왼쪽) 전 미 국무장관, 트위터로 후임 국무장관에 임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위터로 해고 통보를 받은 렉스 틸러슨(왼쪽) 전 미 국무장관, 트위터로 후임 국무장관에 임명된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
AFP 연합뉴스

RFA에 따르면 에이브러햄 덴마크 전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는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열린 북한 관련 토론회에서 “폼페이오 국장이 국무장관으로 대통령을 대신한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고, 대통령이 이런 위상을 뒷받침해줄 수 있다면 틸러슨 국무장관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협상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가로서 가장 중요한 자질 중 하나는 상대방에게 지도부를 대표한다는 신뢰감을 주는 것”이라며 틸러슨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가지 문제에서 다른 견해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 공공연하게 알려져 이상적인 협상가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대니얼 러셀 아시아소사이어티 선임연구원(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은 연구소 웹사이트를 통해 “북한 체제는 정보기관 수장인 중앙정보국 국장의 역할을 잘 이해하고 존중하기 때문에 폼페이오 국장이 대북 협상에서 틸러슨보다 우위”라고 주장했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미국 대북협상대사도 “폼페이오 국장을 차기 국무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아주 뛰어난 선택”이라며 “앞으로 국무부가 외교적 역할을 잘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RFA는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