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자택서 차량 나서자 “구속하라” 외침…측근들 몰려 응원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0: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택 앞 삼엄한 경비 속 긴장감…취재진 100여 명 ‘북적’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자택 주변은 조용했으나 소환을 앞두고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날 아침 진보성향 원외 정당 당원 1명과 시민 4명만 자택 앞에서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펼쳐 들고 시위를 벌였다.


진보성향 원외 정당인 민중민주당(옛 환수복지당)은 ‘이명박 구속’, ‘4자방(4대강·자원외교·방산비리) 비리재산 환수’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이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시위에 나섰다.

시민이라고 밝힌 원영진(56) 씨 등 4명은 “MB의 위법성과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을 알리러 왔다”며 ‘감방 가기 딱 좋은 날’, ‘가훈이 정직-이명박 감방 가즈아’라는 글귀를 새긴 현수막을 펼쳐 검찰의 이 전 대통령 구속을 촉구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눈에 띄지 않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3월 검찰에 출석할 때 수백 명의 지지자가 삼성동 자택에 몰려 태극기·성조기 등을 들고 대규모 집회를 열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다만 측근인 자유한국당 권성동·김영우·주호영 의원과 류우익 전 대통령실장, 이동관 전 홍보수석, 김효재 전 정무수석 등 10여명이 이날 오전 자택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을 응원했다.

경찰은 경호인력 3개 중대 240명을 배치해 자택 앞 골목을 통제하고 신분이 확인된 취재진과 일부 주민만 드나들 수 있도록 조치했다. 자택 앞에도 펜스를 설치하고 포토라인을 마련해 취재진이 자택 입구 쪽으로 근접할 수 없도록 막았다.

취재진은 방송사마다 2∼4대씩 카메라를 동원하는 등 100여 명이 몰려 자택 앞을 포위하듯 취재망을 짰다.

방송사들은 헬기와 드론 등을 이용해 자택 상공에서 모습을 중계하는 등 취재 경쟁을 펼쳤다.

이 전 대통령이 오전 9시 14분께 검은색 제네시스 승용차를 타고 자택 앞을 나서자 현장에서 1인 시위를 하던 한 여성은 “이명박을 즉각 구속하라. 더이상 가만히 둘 수 없다”고 외쳤다.

한 시민은 이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지나가자 ‘국민혈세 도둑놈’이라는 피켓을 들고 “이명박 사기꾼”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인근 주민들도 골목길로 나와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는 현장을 지켜봤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서문과 인근 법원삼거리에는 진보·노동단체 회원들이 이 전 대통령 구속을 촉구하며 기자회견과 1인시위를 벌이고 퍼포먼스를 했다.

법원삼거리에서는 8시 30분께부터 ‘쥐를 잡자 특공대’, ‘이명박 구속 촛불시민행동’ 등 단체가 ‘9년을 기다려 왔다. 이명박을 구속하라’ 등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

노동당은 기자회견에서 이 전 대통령 가면을 쓴 남성이 수의를 입고 포승줄에 묶인 채 꿇어앉는 퍼포먼스를 했다. 도로에는 ‘꽃길 걸어 감옥으로’라는 글귀가 붙었다.

이 전 대통령이 지나간 서문에서는 이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정치보복 중단하라’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정치검찰 물러가라 문재인을 탄핵하자” 등 구호를 외쳤다.

다만, 보수단체 회원 100여명이 몰려들어 태극기를 흔들었던 박근혜 전 대통령 첫 검찰 출석·재판 때만큼 열기가 뜨겁지는 않았다.

한 중년 여성이 진보단체 기자회견 장소 인근에서 이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10여분간 하자 흥분해 이를 제지하려눈 진보단체 회원들과 경찰 사이에 잠시 몸싸움이 일기도 했다.

경찰은 중앙지검 주변에 8개 중대 640여 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