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티븐 호킹 죽음 애도…광활한 우주로 돌아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2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적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의 타계를 애도했다.
스티븐 호킹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티븐 호킹
AP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광활한 우주로 돌아간 그의 죽음을 세계인과 함께 애도한다”며 “그는 시간과 우주에 대한 인류의 근원적 물음에 대답해 왔다. 우리는 우주에 대해 더 많이 알수록 우주에서 더 소중한 존재가 됐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저는 호킹 박사가 21세부터 앓기 시작한 루게릭병을 극복한 것에 경이로움을 느낀다”며 “‘육체뿐만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장애에 갇히지 말아야 한다’는 그의 신념이 인류 과학역사에 거대한 족적을 남겼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