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Me Too)’공개검증하자” 양기대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전해철 후보에 전격 제안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9: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 후보, 떠도는 얘기 모든것 포함 공개검증 요구
양기대 광명시장이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광명시 제공

▲ 양기대 광명시장이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광명시 제공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 이어 박수현 도지사 예비후보가 잇따라 낙마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인 양기대 광명시장이 당내 경쟁상대인 이재명 후보와 전해철 후보에게 ‘미투(도덕성)’를 검증받자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제안했다.

두달 전 서지현 검사로부터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은 잇따라 문화계를 비롯해 정치권까지 강타하고 있다.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인사들 중 미투 검증을 제안한 것은 양기대 후보가 처음이다.

양 후보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의 용기있는 결단을 환영한다. 박 후보는 억울할 수도 있으나 대통령을 모신 전직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선당후사의 길을 선택한 용단에 박수를 보내며 한편으로 심심한 위로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국민들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자들에 대해 가혹하리만큼 엄격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모든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 후보는 “이번 기회에 저를 포함해 경기도지사 선거를 준비 중인 이재명·전해철 등 세 후보가 미투 운동의 도덕성에 공개검증을 제안한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양 시장은 “나를 포함해 떠도는 얘기들 모든 것을 검증 받아야 한다. 쉬쉬하며 눈치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남경필 지사 등 야권 후보들도 동참하자고 제안했다.

양 후보가 제안한 미투검증 성사는 먼저 이재명·전해철 두 후보의 수용 여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