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준비해놓고 포토라인에서 안 읽은 문장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19: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읽은 입장문에는 준비해놓고도 읽지 않고 건너뛴 문장이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프린트는 했지만 읽지 않은 입장문 내용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검찰에 출두하면서 프린트해 온 입장문을 약 1분 10초간 읽었다. 검찰이나 현 정부를 비판하는 날 선 내용이 담겼을 수도 있다는 예상도 있었지만, 우회적으로 유감을 표현하는 정도였으며 ‘국민께 사과한다’는 대목에서는 스스로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입장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이 전 대통령은 글 후반에 ’이번 일이 모든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의 내용을 프린트는 해왔지만 읽지는 않았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린트는 했지만 읽지 않은 입장문 내용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검찰에 출두하면서 프린트해 온 입장문을 약 1분 10초간 읽었다. 검찰이나 현 정부를 비판하는 날 선 내용이 담겼을 수도 있다는 예상도 있었지만, 우회적으로 유감을 표현하는 정도였으며 ‘국민께 사과한다’는 대목에서는 스스로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입장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이 전 대통령은 글 후반에 ’이번 일이 모든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의 내용을 프린트는 해왔지만 읽지는 않았다. 2018.3.1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2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뒤 포토라인에 서서 A4 용지 1장을 꺼내 6문장, 222자짜리 입장문을 약 72초간 읽었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면서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국민들에게 사죄의 뜻을 밝히고 검찰 수사에 대한 유감을 간접적으로 나타냈다.

그리고 “전직 대통령으로서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만은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읽은 후 종이에 쓰여있는 다음 문장은 읽지 않았다. 카메라에 포착된 입장문에는 “이번 일이 모든 정치적 상황을 떠나 공정하게 이루어지기를 기대합니다”라는 문장이 있었다.
“참담한 심정”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들어서기 전 포토라인에 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힌 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참담한 심정”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들어서기 전 포토라인에 서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힌 뒤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 문장을 건너뛴 것과 관련해 검찰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이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고 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연합뉴스의 통화에서 해당 문장을 읽지 않은 사정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 부분을 낭독하는 대신 한동훈 3차장검사를 만나 조사 방식과 일정에 관한 설명을 들으면서 “주변 상황이나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차장검사는“법에 따라 공정히 수사하겠다”라고 답했다.

이 전 대통령이 준비한 A4 용지에는 밑줄을 친 부분도 있었다. 이 전 대통령은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한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는 문장에서 ‘엄중한’에 밑줄을 쳤고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라는 문장에도 밑줄을 그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