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데이 설문조사 직장인 절반 ‘의리사탕’ 챙기는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이트데이에 직장인과 알바생 2명 중 1명은 동료들을 위해 ‘의리 사탕’을 챙긴다고 응답했다.
화이트데이 사탕 픽사베이

▲ 화이트데이 사탕
픽사베이

14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20대이상 남녀 직장인과 알바생 748명을 대상으로 ‘화이트데이 의리사탕을 챙길 것인가’ 에 대해 조사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50.1%가 ‘의리사탕을 챙길 것’이라 답했다. 직장인(53.0%)이 아르바이트를 하는 알바생(44.4%) 보다 8.6%P 많았다.


‘의리사탕을 누구에게 선물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동료/동기(82.1%)’가 가장 많았고, 이어 ‘상사(62.4%)’, ‘후배/부하직원(39.7%)’ 순이었다.

의리사탕을 준비하는 이유에 대해 ‘평소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 위해’,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는 일종의 인사로’ 준비한다는 답변이 각각 복수응답 응답률 50.1%로 가장 많았고 ‘기분전환을 위해 재미 삼아(46.9%)’라는 답변이 그 뒤를 이었다.

이 외에 ‘다른 직원들이 챙겨서 어쩔 수 없이(13.9%) 챙긴다거나 ‘은근히 바라고 눈치를 주는 상사 때문에(12.0%)’ 의리사탕을 챙긴다는 답변도 있었다.

‘의리사탕 선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선물을 준 사람에게 호감이 생기고 기분이 좋아진다’는 답변이 복수선택 응답률 49.6%로 가장 많았지만 ‘답례를 해야 할 것 같아서 부담스럽다(38.4%)거나 ‘업체의 상술이다. 왜 하는지 모르겠다(20.6%)’는 답변도 많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