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비야 예데르 “4분 만에 2골”…맨유 꺾고 60년 만에 8강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세비야FC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꺾고 60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 중심엔 벤 예데르가 있었다.
세비야 벤 예데르, 맨유에 두 골 로이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비야 벤 예데르, 맨유에 두 골
로이터

세비야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에서 후반 교체 투입된 비삼 벤 예데르가 4분 만에 2골을 쏟아내는 맹활약을 펼치면서 2-1로 이겼다.


지난달 23일 16강 1차전 홈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겼던 세비야는 이날 2-1 승리를 바탕으로 1,2차전 합계 2-1로 맨유를 따돌리고 8강 진출 티켓을 잡았다. 세비야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오른 것은 1957-1958 시즌 이후 무려 60년 만이다.

전반을 0-0으로 버틴 세비야는 후반 27분 루이스 무리엘 대신 벤 예데르를 투입한 것이 ‘신의 한 수’가 됐다. 벤 예데르는 후반 29분 그라운드에 나선 지 2분 만에 파블로 사라비아가 중원으로 찔러준 볼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맨유 골대를 흔들고 후반 33분 또다시 벤 예데르의 득점포가 터져 나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