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위 했지만… 엄마는 오늘도 달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1위 했지만… 엄마는 오늘도 달린다 노르딕스키 대표팀의 이도연이 13일 강원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에서 결승선을 향해 전력 질주하고 았다. 46세 엄마인 이도연은 13명 가운데 11위를 차지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위 했지만… 엄마는 오늘도 달린다
노르딕스키 대표팀의 이도연이 13일 강원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에서 결승선을 향해 전력 질주하고 았다. 46세 엄마인 이도연은 13명 가운데 11위를 차지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노르딕스키 대표팀의 이도연이 13일 강원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바이애슬론 여자 10㎞ 좌식 경기에서 결승선을 향해 전력 질주하고 았다. 46세 엄마인 이도연은 13명 가운데 11위를 차지했다.


평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03-14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