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장애인 인권, 패럴림픽으로 바뀔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슨스 IPC 위원장 “북한에 또 참가하라고 당부…시민들 성공 개최 노력에 감동”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에당선된 뒤 첫 패럴림픽인데 선수단, 참가국, 취재 매체, 관객, 입장권 판매 등에서 각종 기록을 깬 사상 최대 패럴림픽이 돼 정말 행복했고 감명받고 있습니다.”
앤드루 파슨스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앤드루 파슨스 IPC(국제패럴림픽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앤드루 파슨스(41·브라질) IPC 위원장은 13일 강원 강릉 올림픽파크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의 밤’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평창동계패럴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지고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와 기업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많이 참여하고 도와줘 역대 가장 큰 패럴림픽을 치르고 있다”며 “한국의 패럴림픽 무브먼트 열정은 놀라웠다. 한국 선수가 동메달을 땄는데 앞으로 더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과 미국의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한 파슨스 위원장은 한국 고등학생들의 응원 열정이 인상적이었다고 꼽았다. 그는 “한국이 큰 점수 차로 지고 있는데도 고등학생 300여명이 경기 내내 선 채 응원했다”며 “기본적인 경기 규칙도 이해하고 있었던 것 같아 놀라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건 사상 처음”이라며 “특히 개회식에서 한국과 북한 선수(최보규, 마유철)가 성화를 함께 봉송한 장면은 전 세계에 강력한 희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평창패럴림픽은 북한 장애인 인권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아울러 북한 장애인들의 인식도 바꿀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슨스 위원장은 북한에 대해 “이번 참가가 마지막이 돼서는 안 된다고 북한 대표단에게 말했다”고 강조했다. 개회식에서 남북 공동 입장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서는 “올림픽과 패럴림픽에서 연이어 성사시키기란 힘든 일”이라며 “하지만 평화를 위한 메시지는 이미 전달됐다고 생각한다. 남북이 벌써 대화를 하는 것을 보면 고무적”이라고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한편 파슨스 위원장은 이날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과 이천 장애인훈련원의 활용 방안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개도국 선수들을 초청해 훈련을 지원하기로 했다.

강릉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8-03-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