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계도, 남자 대학생도 “나도 피해자”

입력 : ㅣ 수정 : 2018-03-14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인 커뮤니티 ‘필름메이커스’ “치즈필름 최 감독 고발” 글 실려
경북 지역 대학 페북 게시판엔
“7년전 친구들에 성적 학대당해”


성폭력 피해를 고발하는 미투 운동은 성소수자를 비롯해 우리 사회의 비주류 집단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미투 운동에서만큼은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가 허물어진 것이다.

독립영화계도 미투 운동의 예외가 아니다. 지난 12일 영화 스태프, 배우 구인·구직 정보 등이 올라오는 커뮤니티 ‘필름메이커스’에 단편영화제작사 감독의 성희롱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용기 내서 적습니다. 치즈필름 최 감독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이 글에서 제보자는 “(최 감독이) 여자 배우들에게 성희롱적인 발언을 미팅 때마다 해댔고, 심하면 잠자리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어 “최 감독이 ‘여배우가 줄 수 있는 건 결국 잠자리다’, ‘○○배우는 내가 말만 하면 나랑 잔다고 했다’ 등 성희롱 발언을 여자 배우들에게 서슴지 않고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 글의 댓글에선 추가 피해 폭로가 이어졌다. 앞서 최 감독의 실명을 공개한 폭로 글이 올라왔으나 실명과 특정업체를 거론했다는 이유로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일 경북 지역 한 대학의 페이스북 대나무숲 게시판에는 대학생 A(23)씨가 7년 전 친구들에게 ‘남창’이라 불리며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인천의 한 대학에 재학 중인 남학생 B씨가 남자 교수로부터 지난해 5월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지 하루 만에 ‘남자 미투’가 터진 것이다.

A씨는 “남들보다 성장이 느려 작은 키, 허약한 몸이 가해자들에게 먹잇감이 됐다. 그들은 서서히 사냥을 시작해 짐승처럼 저를 물고 핥고 빨고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라고 강요했다”며 과거 아픈 기억을 글로 옮겼다. 그는 “학우들은 아무도 도와주지 않았고, 심지어 선생님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7년이란 세월이 지나서야 제가 당한 행위가 ‘젠더폭력’임을 알게 됐다”면서 “젠더폭력은 누구의 성 정체성도 아닌 권력의 문제”라고 꼬집었다.

또 한 ‘미투 대나무숲’에는 최근 한 부모 가정에서 자란 여성의 과거 성추행 피해 사례가 올라왔다. 제보자는 “어린 시절 희귀병을 앓았는데, 초등학교 2학년 때 어머니에게 끈질기게 구애를 하던 남성에게 추행을 당했다”면서 “어머니가 집에 없던 어느 날 다른 때와는 달리 바지를 모두 벗기더니 엉덩이에 뽀뽀하고 손가락으로 중요 부위를 만졌다”고 폭로했다. 이어 “지금에서라도 어릴 적 트라우마를 밝힐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8-03-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