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文대통령 리더십 경의”… 서훈과 1시간 넘게 면담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라진 日… “회담 성공에 협력”
13일 일본 총리 관저에서 이뤄진 아베 신조 총리와 서훈 국가정보원장,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등과의 면담은 당초 15분으로 예정됐지만 1시간 동안 이어졌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등 최근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한 일본 측의 인식을 일정 부분 반영한다.
아베와 악수하는 서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13일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와 악수하는 서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한 서훈(왼쪽) 국가정보원장이 13일 도쿄 총리 공관에서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이제까지와는 다른 태도를 보였다.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를 (높이) 평가한다.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고도 말했다.


일본은 북한과의 대립각 속에서 강력한 압박 및 제재 강화를 주장해 왔던 만큼 최근 한국이 주도하는 대화 분위기에 상당히 긴장하고 있다. 한반도 상황의 진전이 자칫 일본 정부를 고립시키고, 일본인 납치 문제를 그대로 방치시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북한이 전처럼 시간을 벌기 위해 대화를 제의한 것은 아닌 것 같다”는 아베 총리의 반응도 전과 달라진 분위기에 촉각을 세우고 있는 일본의 모습을 보여 준다.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한국이 우리 머리 위에서 중개하고 있는 북·미 관계가 불안하다”는 말을 숨기지 않고 있다. 한반도의 국면 전환 과정에서 일본이 소외되고 뒤쳐질 수 있다는 우려다.

일본은 미국 트럼프 정부와의 공조를 축으로 최근 한반도의 정세 변화와 불확실성에 대응해 나가려 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다음달 초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갖는 정상회담은 한반도 정세 및 양국의 공동보조 강화 등이 주 의제로 잡혀 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비핵화 의지로 구체적인 행동을 보일 때까지 계속 압박을 가해야 하며, 한·미·일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 근본 입장이다. 아베 총리나, 전날 서훈 원장을 만난 고노 다로 외무상은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이 중요하다”며 북한의 실제적인 행동을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로 떠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3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난다. 오는 18일 대선을 앞두고 있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면담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서울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3-1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