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6년만에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차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휘재 서언 서준

▲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휘재 서언 서준

개그맨 이휘재와 그의 쌍둥이 아들들이 KBS 2TV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6년 만에 하차한다.

KBS는 13일 “이휘재 가족이 지난주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며 “방송에서는 4월 중순 정도까지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휘재 가족은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2013년 9월부터 지금까지, 잦은 출연진 변동에도 꾸준히 자리를 지켜왔다. 그러나 쌍둥이 서준·서언이 최근 만으로 5살이 될 정도로 자라면서 하차 시기를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빠들이 48시간 육아를 담당하는 포맷의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이휘재 하차 후 축구선수 이동국, 방송인 샘 해밍턴,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 가족이 계속 출연한다. 또 배우 봉태규 가족이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KBS는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생명공학캠프 배너
    2018러시아월드컵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