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민이 설날처럼 매일 행복하게 온힘”

입력 : 2018-02-14 22:00 ㅣ 수정 : 2018-02-15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복 입고 영상으로 새해 인사
“올해는 평창과 함께해서 특별
남북선수 도전 응원해 줘 감사”
CCTV 요청 中 국민에도 인사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합니다.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무술년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민에게 영상을 통해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무술년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민에게 영상을 통해 새해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文대통령 설날 빼고 연휴 정상근무

문재인 대통령이 설을 맞아 한복을 입고 영상 메시지로 국민에게 새해 인사를 했다. 이 메시지는 설 연휴 첫날인 15일 청와대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된다.

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에서 “이번 설날은 평창올림픽과 함께해서 더욱 특별하다”며 “남북의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너무나 오래 기다려 온 민족 명절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를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면서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중국 관영방송 CCTV를 통해 중국 국민에게도 설 인사를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CCTV의 요청으로 설 인사 영상을 사전 녹화했고, 15일 CCTV가 방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 국민의 마음을 얻어 한·중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소프트 외교’의 하나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기간(15~17일) 설 당일 하루를 제외하고 정상 근무한다. 15일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의 정상회담, 17일 평창동계올림픽 관계자 격려와 경기 관람 등 평창 관련 일정이 빼곡히 잡혔다. 소방관 등 연휴에 쉬지 않고 일하는 이들과 전화통화도 한다. 설 당일인 16일에는 청와대에 머물며 가족들과 설을 맞는다.

●“트럼프와 연휴 기간 통화 없을 것”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연휴 기간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에 대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상황 변화까지 보고 있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판단을 정리한 다음 통화할 것”이라며 “연휴 기간 통화할 일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8-02-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