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LA 한인타운서 또 ‘묻지마 폭행’…85세 한인 할머니 중상

입력 : 2018-02-14 10:02 ㅣ 수정 : 2018-02-14 1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내 최대 한인 밀집지역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최근 85세 한인 할머니를 표적으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발생해 현지 한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LA 한인타운 한인 할머니 묻지마 폭행 용의자. 연합뉴스=LA 총영사관 트위터

▲ LA 한인타운 한인 할머니 묻지마 폭행 용의자.
연합뉴스=LA 총영사관 트위터

최근 미국 내에서 증가하고 있는 인종 증오범죄의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13일(현지시간) 주 LA 총영사관(김완중 총영사)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 30분께 한인타운 중심가의 한 대형 마트 앞에서 인근에 거주하는 한인 송모(85) 할머니가 길을 가다가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한테서 폭행을 당했다.

송 할머니는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으며,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고 머리에서 피를 흘렸다.

LA 총영사관의 김보준 경찰영사는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 사건으로 보인다”면서 “주변에 있던 한인 상점 주인이 할머니를 발견하고 앰뷸런스를 불러 이송했다”고 말했다.

미국 시민권자인 송 할머니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송 할머니는 두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고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도 올라왔다.

LA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갈취 등의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면서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계 남성이며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있었다”고 말했다.

용의자 모습은 인근 한인 상점의 CCTV에 포착됐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이 한인 노인 등 취약 계층을 노린 증오범죄이거나 인종 관련 범죄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한인타운에서 83세 한인 할머니가 백인 여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

당시 가해자가 ‘백인의 힘’이라고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경찰이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했으나, 용의자가 마약 중독과 정신 착란 증세에 의해 범행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지난 2016년에는 LA 다운타운에서 노숙자의 폭행으로 80대 한인 노인이 사망한 사건도 발생한 바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