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스피드스케이팅 도전한 마지막 올림픽…만족”

입력 : 2018-02-14 21:31 ㅣ 수정 : 2018-02-14 2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승희(스포츠토토)는 14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1000m 경기에서 1분16초11의 기록으로 16위를 차지했다. 전체 31명의 선수 가운데 딱 중간에 해당하는 순위로 레이스를 마친 박승희는 값진 도전으로 마지막 올림픽 무대를 마쳤다.
[올림픽] 레이스 마친 박승희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레이스 마친 박승희
14일 오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000m 경기에 출전한 박승희가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8.2.14

박승희는 “쇼트트랙보다 훨씬 더 떨렸다. 긴장을 많이 했는데 너무 많은 분이 응원을 해줘서 감사했다”면서 “마지막 올림픽이라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을 위해) 은퇴를 4년을 미뤘고, 자부심을 갖고 하고 싶은 것을 다 했다. 홀가분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승희는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2010년 밴쿠버올림픽, 2014년 소치올림픽에 잇달아 출전해 금메달 2개와 동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소치올림픽 2관왕 이후 은퇴까지 생각했다던 박승희는 몇 개월 후에 돌연 스피드스케이팅 전향을 선언했다. 메달 없이 빈손으로 돌아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이전 그 어느 때보다 값진 도전이고 성적이었다.

박승희는 “무슨 일이 생길 수 있으니 그에 대비해 팀 추월 훈련에 매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 중 어떤 올림픽 무대가 더 떨렸느냐’는 질문에 “쇼트트랙은 부담이 많았고 스피드스케이팅은 긴장이 많이 됐다. 스피드스케이팅을 준비하기에 4년이라는 시간은 너무 짧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