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질 통가맨, 2020 도쿄올림픽엔 수영으로 도전?

입력 : 2018-02-14 17:38 ㅣ 수정 : 2018-02-14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 관련 종목으로 도쿄 올림픽 도전”
“16일 크로스컨트리 출전, 나무 부딪히지 않는 게 목표”

강추위에도 웃통을 벗고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입장해 화제를 모은 ‘통가맨’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올림픽] 통가 근육맨 ‘이 정도 추위 쯤이야’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국가대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웃통을 벗고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2018.2.9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통가 근육맨 ‘이 정도 추위 쯤이야’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크로스컨트리 스키 국가대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웃통을 벗고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 2018.2.9

통가 스키 국가대표 피타 타우파토푸아는 14일 강원 평창 알펜시아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새로운 종목으로 출전하겠다”면서 “‘내가 할 수 있다면 당신도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타우파토푸아가 도쿄올림픽에 나온다면 3번째 올림픽 출전이 된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태권도 국가대표로 출전한 그는 당시에도 개회식에서 상체 근육을 자랑하며 입장해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출전 성적은 1회전 탈락이었다.

이번 평창올림픽에는 크로스컨트리 선수로 변신했다. 최저 기온이 18도일 정도로 겨울철 스포츠와 거리가 먼 통가 출신인 그는 동계올림픽 출전을 위해 유럽을 돌며 대회에 출전한 끝에 평창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통가의 태권도 대표로 출전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대회 개회식에 통가 선수단 기수로 국기를 들고 근육질 몸매를 뽐내며 입장하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통가의 태권도 대표로 출전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대회 개회식에 통가 선수단 기수로 국기를 들고 근육질 몸매를 뽐내며 입장하고 있다. 로이터 자료사진

그는 세 번째 종목이 무엇이 될 것이냐는 물음에는 “태권도 매트에도 서봤고 설원에서도 올림픽에 출전했으니 다음에는 물과 관련된 종목이 아닐까”라고 여운을 남겼다.

하계올림픽 종목 가운데 물과 관련된 종목은 수영,다이빙,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수구 등이다.

타우파토푸아는 “사람들에게 내가 도전하는 모습,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실패하는 모습도 보여주고, 그러면서도 행복해 하고 다시 도전하는 모습도 알려주고 싶다”면서 “또 다시 실패하는 모습을 보이더라도 사람들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면 그것으로 나는 성공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6일 남자 크로스컨트리 15㎞ 프리에 출전하는 그는 “내가 지금까지 눈 위에서 지낸 기간은 12주에 불과하다”며 “이번 올림픽에 출전하면 13주가 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가깝게 지내는 크로스컨트리 선수를 묻자 “전부 나를 빠르게 앞서 가는 데다 내가 피니시 라인을 통과할 때면 다들 집에 가서 커피를 마시고 있기 때문에 친해지기 어렵다”고 농담하기도 했다.

전날 고향인 통가에 강력한 사이클론이 몰아쳐 큰 피해가 난 것에 대해 타우파토푸아는 “60년 만에 가장 큰 피해라고 한다”면서 “특히 통가처럼 작은 나라는 이런 어려움을 이겨내기 어렵다”고 안타까워했다.
통가 크로스컨트리스키 대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8일 강원도 평창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촌식에 참가해 세계 각국 매체와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태권도 선수로 참가해 개회식에서 상의를 벗고 몸에 기름칠을 한 채 통가 기수로 등장, 주목을 받았다. 2016년 말 스키에 도전해 1년여 만에 이번 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통가 크로스컨트리스키 대표 피타 니콜라스 타우파토푸아가 8일 강원도 평창선수촌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촌식에 참가해 세계 각국 매체와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태권도 선수로 참가해 개회식에서 상의를 벗고 몸에 기름칠을 한 채 통가 기수로 등장, 주목을 받았다. 2016년 말 스키에 도전해 1년여 만에 이번 대회 출전권을 따냈다.
연합뉴스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애인에 대한 질문이 나왔을 때도 “저와 결혼하려면 먼저 사이클론 피해를 본 통가를 도와야 한다”고 조건을 제시했다.

그는 “통가와 같은 태평양 섬나라 사람들은 아무리 어려울 때라도 긍정적인 면을 바라본다”며 “통가 사람들의 강한 마음과 의지는 아무리 강한 사이클론이 와도 절대 파멸시킬 수 없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16일 첫 경기 목표에 대해 타우파토푸아는 “주행 중에 나무에 부딪히지 않는 것”이라며 “어제의 나를 넘어서는 것을 목표로 완주하겠다”고 다짐했다.

타우파토푸아는 “오늘 소셜 미디어에 버진 아일랜드에 사는 사람이 ‘나도 당신을 닮아 크로스컨트리 선수가 되겠다’는 글을 올렸다”고 소개하며 “누군가 나를 보고 영감을 얻는다면 그 자체로 나는 성공”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