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린, 현역 배우로 미인대회 출전해 ‘대상’ 화제

입력 : ㅣ 수정 : 2018-02-19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소린이 미인대회 대상을 차지해 화제다.

지난 12일 서울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열린 ‘2018 월드 슈퍼모델 퀸’ 선발대회에서 현역 배우 김소린은 대상인 ‘퀸’을 차지했다.


연기자로 활동 중인 김소린은 드라마 ‘사임당’의 비서역과 ‘뱀파이어 탐정’의 뱀파이어역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연기자의 신분으로 미인대회에 당선됐지만 김소린은 이미 학창시절부터 ‘미스 월드 유니버시티’를 비롯해서 ‘미스 인터내셔널 코리아’ 대회 등에 출전, 상위권에 입상한 바 있다.

김소린은 “팬들에게 더 다가가고 싶어 출전하게 됐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큰 상을 받아 너무 기쁘다. 격려와 채찍으로 알고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