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 간호사국가시험 17년 연속 100% 합격

입력 : 2018-02-14 13:20 ㅣ 수정 : 2018-02-14 1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을지대학교가 간호사국가시험에서 17년 연속 100% 합격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을지대는 지난 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시행한 58회 간호사 국가시험에 158명(대전캠퍼스 75명, 성남캠퍼스 83명)이 응시해 전원이 합격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1997년 개설된 을지대학교 간호대학은 졸업생이 처음으로 간호사국가시험을 치룬 지난 2002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1745명의 졸업생이 간호사 국가시험에 100% 응시, 100% 합격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임숙빈 간호대학장은 “학생의 학업에 대한 적응을 조기에 파악하고 개인 특성을 고려하며 지도하고 교육해온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17년이라는 대기록에 연연해하지 않고 ‘참 보건의료인 양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가시험에서 다른 대학에 비해 높은 합격률을 자랑하는 을지대학교는 올해에도 각종 국가시험에서 좋은 합격률을 이어가고 있다. 의사국가시험에서 100%합격과 최연소 합격자 배출에 이어 응급구조학과가 ‘1급 응급구조사 국가고시’에서 7년 연속, 안경광학과가 ‘안경사 국가고시’에서 3년 연속 100% 합격을 달성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