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날까 가족 오지 말라 했어요” 쓸쓸한 포항의 설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여명 대피소서 연휴 맞이
“지진 때문에 평생 처음으로 설을 쇠지 못할 것 같습니다. 정말 기가 막힙니다.”

지난해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실내체육관에서 3개월째 대피생활을 이어 가고 있는 박모(76)씨는 13일 “남들은 코앞에 닥친 설 준비로 바쁜데 여기 이재민들은 집도 절도 없어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 설 연휴 마땅히 갈 곳이 없다”며 한숨을 지었다.

옆에 있던 이모(71·여)씨는 “이런 난감한 일은 칠십 평생 처음이다. 지진 때문에 집이 파손돼 들어갈 수 없으니 설 쇠기는 다 틀렸다. 안산과 울산에 사는 자식들에게는 언제 또다시 큰 지진이 올지 모르니 설 연휴에 포항 근처에도 오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면서 눈물을 글썽였다.

보통 사람에게 설 연휴는 쉬거나 즐기는 기간이지만 지난 11일 4.6의 여진을 추가로 얻어맞은 포항 시민들은 휴식은커녕 하루하루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계속되는 여진으로 맘 편히 잠을 잘 수도 없고, 불안을 느낀 나머지 타지에서 설을 쇠기 위해 속속 떠나는 시민도 많다. 대피소인 흥해체육관에는 이재민 400여명 가운데 100여명이 명절 기간 내내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는 이들을 위해 설날인 16일 합동 차례를 지내 주기로 했다.

흥해읍 망천리 조준길(71) 이장은 “예년에는 객지에 사는 자녀들이 설을 쇠기 위해 선물 보따리를 들고 부모가 있는 고향을 찾았지만, 올해는 그 반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즐거워야 할 설 명절이 암담하고 우울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아예 타지로 이사가는 방안을 고민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망천리에 사는 장모(82)씨는 “대구에 사는 아들 내외가 자꾸 이사를 오라고 하는데 설에 아들 집에 가서 상의해 볼 생각”이라면서 “지진 때문에 불안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평생을 산 고향을 등질 수도 없다는 생각에 머리가 지끈지끈하다”고 했다.

한편 포항시는 이번 여진으로 13일 오후 3시 현재 43명(포항 40명, 경주 3명)이 다치고 914건의 시설물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8-02-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