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이긴다”… 한ㆍ일 자존심 건 ‘첫 승’

입력 : 2018-02-13 21:06 ㅣ 수정 : 2018-02-14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女아이스하키 단일팀 日과 경기
첫 승을 염원하던 ‘단일팀’과 일본의 운명은 결국 한·일전에서 갈린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14일 오후 4시 40분 강원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숙적 일본과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단일팀(남한 22위, 북한 25위)과 일본(9위)의 경기는 4강 진출권(플레이오프)을 놓고 벌이는 대결은 아니다. 두 팀 모두 스웨덴(5위)과 스위스(6위)에 나란히 2패를 당해 예선 탈락했기 때문이다. 이제 한국과 일본은 올림픽 첫 승을 둘러싼 마지막 자존심 싸움만 남았다.


일본 여자팀은 1998년 나가노대회에서 올림픽 무대를 처음 밟았으나 당시 5전 전패를 당했다. 2014년 소치대회 조별 예선에서도 3전 전패하면서 아직 올림픽 승리가 없다. 야마나카 다케시(47) 일본 감독은 지난 12일 스위스전에서 패한 뒤 “우리의 가장 큰 목표는 여전히 올림픽 첫 승이며 정말 이기고 싶다. 한·일전에서 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에 처음 출전한 남북 단일팀도 한·일전에 임하는 각오는 남다르다. 올림픽 첫 승을 노리는 것을 물론 한·일전이라는 특수성 때문에도 결코 물러설 수 없다는 각오다. 더군다나 정치적 결정에 의해 급조된 단일팀이 일본전마저 패한다면 여론이 나빠질 수도 있다. 대표팀 최지연(20)은 “일본전에 모든 것을 쏟겠다. 몸을 던져서라도 이겨야겠다는 마음이 크다. 한·일전이 이슈가 돼 국민들에게 행복을 주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객관적 전력은 일본이 앞선다. 대한민국은 지금까지 일본과 7차례 맞붙어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통산 106점을 허용하는 동안 고작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가장 최근 맞대결했던 지난해 삿포로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일본에 0-3으로 패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두 팀은 나란히 2패를 기록 중이나 일본의 경기 내용은 더 좋다. 일본은 총 5점을 내주고 2골을 가져온 반면, 단일팀은 16골을 먹는 동안 한 골도 빼내지 못했다. 유효 슈팅만 따져볼 때 일본은 스위스전에서 38-18, 스웨덴전에선 31-26으로 압도했지만 단일팀은 스위스전 8-52, 스웨덴전 19-50으로 열세를 면치 못했다.

변수는 있다. 단일팀은 홈 관중들의 폭발적인 응원을 등에 엎고 경기를 벌인다. 북한 응원단도 현장에 가세해 열기를 더할 태세다. 경기장의 뜨거운 분위기에 일본팀이 당황할 수도 있다. 여기에 첫 경기였던 스위스전보다 스웨덴전에서의 유효 슈팅이 두 배 이상 늘면서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다는 점도 희망적이다. 남북 선수들의 호흡도 경기를 거듭하면서 더 나아지는 분위기다. 결전을 앞둔 단일팀은 이날 훈련을 취소하고 휴식으로 전열을 가다듬었다.

송동환 KBS 해설위원은 “선수들 자신감이 떨어진 것 같은데 앞선 경기를 잊어버리고 모든 걸 쏟아부었으면 좋겠다”며 “일본 선수들은 전통적으로 스피드가 좋기 때문에 따라다니기보다는 길목에서 미리 상대 플레이를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홈에서 열리는 경기다. 정신력으로 싸우면 반전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2-14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