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정상엔 안 통하는 ‘혼밥’ 프레임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민정 청 부대변인, 아베, 펜스와 식사횟수 지적 옳지 않아
“해외 정상이 한국 음식 먹으면 서민행보, 문 대통령이 하면 혼밥 홀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을 방문한 해외 정상들이 불고기덮밥, 닭갈비 등 한국 음식을 즐기는 소탈한 모습이 화제다. 그러나 일부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 미·일 외빈의 식사 접대에 소홀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이중잣대’라고 지적했다.
불고기덮밥 주문하는 독일 대통령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오른쪽) 독일 대통령 부부가 지난 10일 강원 강릉의 한 음식점에서 차림표를 살펴보고 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부부는 이날 불고기덮밥을 주문해 먹었다. 청와대 페이스북

▲ 불고기덮밥 주문하는 독일 대통령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오른쪽) 독일 대통령 부부가 지난 10일 강원 강릉의 한 음식점에서 차림표를 살펴보고 있다. 슈타인마이어 대통령 부부는 이날 불고기덮밥을 주문해 먹었다. 청와대 페이스북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13일 청와대 페이스북의 생중계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김여정엔 식사 대접 네 번, 펜스엔 한 번, 아베는 0-전통 우방 미·일 홀대한 평창 외교’라는 제목의 모 일간지의 기사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평창 올림픽을 찾은 많은 해외 정상이 서민적 행보가 눈에 띈다”면서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 부부는 지난 10일 강릉 경포대 해변의 평범한 식당에서 불고기 덮밥으로 점심을 먹었고, 안드레이 키스카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강릉에서 두시간 떨어진 춘천까지 찾아가 닭갈비를 즐겼다”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은 “외국 정상이 우리나라에 와서 혼밥을 먹으면 국내 언론이 비판을 안 한다. 이들의 혼밥을 홀대로 평가한 기사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하지만 아베 총리나 펜스 부통령에 우리 (청와대)가 식사 대접을 안 하면 홀대라고 한다. 같은 잣대라면 우리 대통령이 중국 순방가서 혼자 식사를 했을 때, 홀대한 그 나라를 탓했어야 맞다”며 꼬집었다.
중국식 아침 즐기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문재인(가운데)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오른쪽) 여사가 지난해 12월 14일 오전(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조어대 인근의 한 현지식당에서 유탸오와 더우장(중국식 두유)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유탸오는 밀가루를 막대 모양으로 빚어 기름에 튀긴 꽈배기 모양의 빵으로 더우장(중국식 두유)에 적셔서 먹는 것으로 중국인들이 즐겨 먹는 아침 메뉴 중 하나다. 2017. 12. 14 베이징=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 중국식 아침 즐기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문재인(가운데)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오른쪽) 여사가 지난해 12월 14일 오전(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조어대 인근의 한 현지식당에서 유탸오와 더우장(중국식 두유)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유탸오는 밀가루를 막대 모양으로 빚어 기름에 튀긴 꽈배기 모양의 빵으로 더우장(중국식 두유)에 적셔서 먹는 것으로 중국인들이 즐겨 먹는 아침 메뉴 중 하나다. 2017. 12. 14 베이징=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일부 국내 언론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기간 ‘혼밥’을 한 것을 두고 중국의 홀대를 받은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고 부대변인은 “정상들이 다른 나라에 가서 음식 문화를 즐기는 행보는 그 나라 문화를 얼마나 이해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권위적인 대통령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과 똑같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4강 중심의 외교에서 벗어나 다양한 나라와 친교를 추진하고 있다. 세계를 동등하게 골고루 바라보는 시각을 가져야 한다”면서 “더 이상 밥 먹는 횟수로 정상외교를 평가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보다는 정상회담에서 논의된 의제들, 가시적 성과, 콘텐츠가 무엇인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