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언론이 평가한 中 전투기는? “현대화됐지만 엔진 성능 글쎄”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9: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인민해방군이 4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殲·J)20’을 실전 배치한 뒤 중국과 미국 언론이 엇갈린 분석·평가 결과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J20’의 전반적인 전투력이 향상됐다고 보도했었다. 중국의 방위계획에 따르면 ‘J20’은 원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장착하고 미국 공군 함대의 공중 연료교체 탱크나 조기경보기, 지휘기를 위협할 수 있다. 미·일 동맹이 장악한 아시아·태평양 공군력도 깰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J20’ 전투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의 ‘J20’ 전투기.

그러나 미국 CNN방송은 11일(현지시간) 중국의 ‘J20’은 미국의 ‘F22’나 ‘F35’에 대응하는 전투기로 공중전과 지상공격을 모두 목표로 하지만, 중국의 전망대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공군력의 판도까지 바꾸기에는 무리이며 중국의 ‘J20’을 ‘F35’와 비교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데이빗 골드페인 미 공군참모총장은 CNN방송에 “‘J20’은 미국이 1980년대 ‘F117A’ 전투기에 사용한 기술을 도입했다”면서 “이는 더이상 미군이 사용하지 않는 기술”이라고까지 혹평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중국이 ‘J15’는 러시아의 ‘Su33’을, ‘J20’은 미국의 ‘F35’를 베꼈지만 2015년 육상 시험 과정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하는 등 전투기 엔진 성능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평가된다. 인민해방군이 공개하지 않았지만 지난 2년 동안 최소 6건의 전투기 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최소 12명이 사망한 지난달 29일 구이저우성 군용기 추락사고 등의 원인은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군의 현대화를 과도하게 밀어붙인 탓도 있다. 시 주석은 집권 이후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강군’을 강조하지만, 중국군의 대규모 실전 경험은 1979년 베트남전 참전이 마지막이다. 중국의 1년 방위비 예산은 2150억 달러(약 232조원)로 세계 2위 규모지만, 세계 1위인 미국의 8246억 달러와 비교하면 거의 4분의1 수준이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2-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