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스라엘에 “평화협상에 뜻 있냐” 직격탄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과 평화협상을 체결할 용의가 있는지 “확신할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협상이 재개되지 않는 책임을 팔레스타인에 돌린 적은 있지만, 이스라엘을 향해 ‘쓴소리’를 한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 일간지 ‘하욤’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평화협상 타결에 관심을 두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이스라엘의 평화협상 의지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 정착촌 건립 행태에도 우려를 제기하며 “정착촌 건립은 평화협상에 언제나 걸림돌이 되어 왔고 상황을 매우 복잡하게 만든다”며 “정착촌 문제에서 이스라엘이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하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대화를 할지조차도 모르겠다. 양측이 협상을 이뤄내지 못한다면 서로에게 바보 같은 일이 될 것”이라면서 “양측은 어렵더라도 타협을 통해 평화협정에 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라는 입장에서는 후퇴하지 않았다. 그는 “예루살렘이 이스라엘의 수도라는 점을 명확히 하고 싶었다”면서도 “구체적인 국경에 관해선 양쪽이 합의한 내용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일간지 하욤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미국인 억만장자 셀던 아델슨이 소유한 매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노골적으로 이스라엘을 편애하는 행보를 보였다. 급기야는 지난해 12월 ‘중동의 화약고’로 불리는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공식 선언하고,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이곳으로 옮길 것을 국무부에 지시했다. 이에 팔레스타인과 아랍권에서는 격렬한 항의시위가 이어졌으며,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과의 갈등에서 미국이 중재자 역할을 하는 것을 거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팔레스타인이 억지를 쓰며 이스라엘과의 평화협상을 거부한다”고 비판했다. 유엔의 팔레스타인 난민기구에 대한 재정 지원도 유보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