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

입력 : 2018-02-12 17:52 ㅣ 수정 : 2018-02-12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 11일(현지시간)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반미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원숭이를 형상화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형에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다비드의 별’을 걸어 미국의 친이스라엘 정책을 맹비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미국과 이스라엘 정권이 이란과 중동의 내정에 간섭하고 분열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테헤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란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
11일(현지시간)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반미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원숭이를 형상화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형에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다비드의 별’을 걸어 미국의 친이스라엘 정책을 맹비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미국과 이스라엘 정권이 이란과 중동의 내정에 간섭하고 분열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테헤란 AP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서 열린 이슬람 혁명 39주년 기념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반미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원숭이를 형상화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형에 이스라엘을 상징하는 ‘다비드의 별’을 걸어 미국의 친이스라엘 정책을 맹비난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미국과 이스라엘 정권이 이란과 중동의 내정에 간섭하고 분열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테헤란 AP 연합뉴스
2018-02-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