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검사 “강원랜드 수사 외압 조사 적극 협조”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주장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가 12일 검찰 수사단의 조사를 받았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오른쪽) 의정부지검 검사가 12일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북부지검 청사에 출석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한 안미현(오른쪽) 의정부지검 검사가 12일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북부지검 청사에 출석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서울북부지검에 꾸려진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이날 안 검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수사 외압의 구체적인 정황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안 검사도 “검찰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검사는 지난해 춘천지검 재직 당시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 고검장 출신의 변호사와 현직 국회의원의 외압이 있었다고 언론을 통해 폭로했다. 안 검사는 수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4월 최종원 당시 춘천지검장이 김수남 당시 검찰총장을 만난 다음날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하는 선에서 수사를 종결하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사장은 지난해 4월 강원랜드 인사팀장과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가 부실·봐주기 수사 논란에 따른 검찰의 재수사로 지난해 11월 구속됐다.

안 검사는 당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모 고검장, 최 전 사장 측근 사이에 많은 연락이 오갔다는 점을 토대로 정치권과 검찰 수뇌부가 수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안 검사는 “상관으로부터 ‘(수사 대상인) 권 의원이 불편해한다’는 말을 들었고 ‘권 의원과 염동열 의원, 고검장의 이름이 등장하는 증거목록을 삭제해 달라’는 압력도 지속적으로 받았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무책임한 폭로로 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 통화 내역을 누설한 것은 통신비밀보호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안 검사를 고소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18-02-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