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대화 나오도록 평화공세 펼치는 시점”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대변해 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12일 북한이 남북 관계 개선 기간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추가 도발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북한이 ‘평화 공세’를 통해 핵 보유국 지위에서 북·미 대화를 갖기 위한 태도 전환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평양 도착 후 의장대 사열하는 김영남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가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 단장인 김영남(가운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마중 나온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양 도착 후 의장대 사열하는 김영남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가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 단장인 김영남(가운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마중 나온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선신보는 ‘민족사의 대전환을 예고하는 대통령 방북 초청’이라는 기사를 통해 “조선(북한)은 미국에 대화를 구걸할 필요가 없다”면서 “지금은 미국이 시대착오적인 적대시 정책을 버리고 스스로 대화를 요구하도록 하기 위해 조선이 강력한 핵전쟁 억제력에 의해 담보된 평화 공세를 펼치며 트럼프 행정부를 궁지에 몰아넣고 있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특히 “올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가 북과 남이 정세를 긴장시키는 일을 더이상 하지 말 데 대하여 강조한 대목을 두고 북남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이 이어지는 기간 북측이 핵시험이나 탄도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는 것은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나 타당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미·남(한·미) 합동 군사연습을 강행하여 북남의 관계 개선 노력을 파탄시켜도 조선(북한)의 다발적, 연발적 핵무력 강화 조치의 재개를 촉구할 뿐이라면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면서 “정세 완화의 흐름에 합세하는 것만이 미국의 체면을 지키면서 국면 전환을 이루는 유일한 방도”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 대표단이 남측 방문을 마치고 귀환했다고 보도하면서 “고위급 대표단의 이번 남조선(한국) 방문은 북남 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는 데서 의의 있는 계기로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2-13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