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김여정 미소, 펜스 무시전략 압도”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미소 전략’이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의 ‘무시 전략’을 압도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전했다.


NYT는 ‘북한의 이방카’로 불리는 김 부부장이 2박 3일 방한 기간에 한국 국민에게 단 한마디도 하지 않은 채 스핑크스 같은 미소만 지으면서 펜스 부통령을 우회 공격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펜스 부통령이 언론에 주목받은 것은 지난 9일 북한 대표단과의 만남을 거부하면서 올림픽 리셉션을 사실상 보이콧했던 것과, 개막식에서 남북 단일팀 입장 때 VIP석의 모든 인사들이 기립 박수를 쳤지만, 펜스 부통령 부부만 자리에 앉아 있던 일 때문이라고 NYT는 꼬집었다.

민타로 오바 전 국무부 한·일 담당관은 “펜스 부통령이 북한의 손안에서 놀았다”면서 “그는 미국이 동맹국인 한국과 거리를 두고, 남북 관계를 적극적으로 훼손하려는 듯한 이미지를 갖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