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등 北예술단 137명 북으로…경의선 육로 통해 귀환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감 질문엔 별다른 답 안해…강릉·서울 공연 끝내고 엿새 만에 돌아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한 북한 예술단이 12일 오전 북한으로 돌아갔다.
워커힐호텔 나서는 현송월 단장 북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12일 오전 북으로 귀환하기 위해 서울 워커힐호텔 숙소에서 나와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워커힐호텔 나서는 현송월 단장
북한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12일 오전 북으로 귀환하기 위해 서울 워커힐호텔 숙소에서 나와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2.12 연합뉴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137명은 이날 오전 11시 3분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지나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귀환했다.


예술단 단원들은 CIQ에서 남측에 머물렀던 소감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살짝 미소를 지으면서도 대답은 거의 하지 않았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역시 ‘공연이 마음에 들었느냐’, ‘목감기는 나았느냐’ 등의 질문이 이어졌지만 별다른 답을 하지는 않았다. 현 단장과 북측 관계자 5명은 CIQ 내 귀빈실에서 남측 관계자들과 30분 정도 대화했다.

앞서 북한 예술단은 숙소인 워커힐호텔에서 45인승 버스 4대에 나눠타고 CIQ로 출발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호텔 앞에서 이들을 전송했다.

예술단 본진은 지난 6일 만경봉 92호를 타고 방남한지 엿새 만에 복귀하는 것이다.

이들은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인 8일 강릉아트센터에서, 11일에는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각각 공연했다.

특히 서울 공연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

우리 가요와 북한 노래, 해외 클래식 곡 등으로 구성된 이들의 공연은 객석을 가득 메운 남측 관객들의 박수를 받았다.

북한 예술단이 남쪽에서 공연한 것은 2002년 8월 서울에서 열린 8·15 민족통일대회 당시 이후 15년 6개월 만이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