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워홀러, 마약 밀반입 혐의로 체포…현지 수감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8: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 20대 여성이 워킹홀리데이 목적으로 호주에 있다가 마약 원료 반입을 시도한 혐의로 체포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8일 마약 원료가 담긴 박스를 수령하려 한 혐의로 체포돼 같은달 22일부터 현지 교도소에 수감됐다.


A씨는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한국에 거주하는 지인이 물건 보관을 부탁하면서 자신이 모르게 마약 원료가 담긴 박스를 발송했고, 이 박스가 인도네시아를 경유하는 도중에 마약이 들어있다는 사실이 적발되면서 호주 경찰 당국이 자신을 체포했다고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관련, 현재 경찰청은 A씨에게 국내에서 해당 마약 원료 박스를 발송한 지인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 가족은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국민 청원을 제기하고 국가의 관심과 보호를 요청한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관할 공관인 주호주대사관은 18일 사건 인지 즉시 영사협력원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호주 경찰당국을 접촉해 우리 국민에 대한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다”며 “가족에 현지 선임 가능한 변호사 리스트를 제공하고 재판 진행절차 관련 안내를 하는 등 영사 조력을 적극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외교부는 향후 관련 사법절차 및 동향을 파악하면서 공관 담당 영사 및 영사협력원을 통한 면회 추진 등 우리 국민에 대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