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각 행세하며 여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맺은 50대 교수

입력 : 2018-02-12 17:20 ㅣ 수정 : 2018-02-12 17: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서울의 한 대학 교수가 총각 행세를 하며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해 12월 A(50) 교수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과 학교 측이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제출한 고발장에 따르면 이 대학 학생 B씨는 지난해 11월 학생상담센터에 자신이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신고했다.


B씨는 “2016년 A교수의 제안에 따라 1박 2일 여행을 다녀왔고, 결혼할 생각으로 매달 30만원을 받고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또 “A교수로부터 여행을 제안할 당시 아내가 있었다는 이야기를 지난해 9월 뒤늦게 들었다”고 진술했다.

이에 A교수는 “관계가 깊어질 당시 이혼 절차가 진행 중이었고 이 사실을 알렸다”고 반박했다. 또 결별 과정에서 “B씨가 관계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하고, 연구실 집기도 부수며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A교수는 서울중앙지법에 B씨를 상대로 접근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한편 이 대학 총학생회는 지난 2일 총학 홈페이지에 “B씨가 1년 넘게 성폭력을 당했고, 가해교수는 파면돼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교수와 B씨는 1년 반가량 알던 사이”라며 “B씨를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