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 비대화 우려에 “아직은 아기공룡 둘리”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권을 넘겨 받으면 경찰 조직이 공룡처럼 비대해질 것이라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이철성 경찰청장이 아직은 ‘아기공룡 둘리’라며 재치있는 답변을 내놨다.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이철성 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청장은 12일 기자간담회에서 “국정원 대공수사권 논의는 야당 반대가 심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논의”라면서 “현재 주어지지 않은 것을 두고 공룡이라고 얘기한다면 ‘아기공룡 둘리’라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경찰 비대화가 논란이 되니 경찰대학 개혁안을 내놨다. 개혁하겠다. 틀을 완전히 바꿔서 일반인이나 기존 경찰도 경찰대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경찰위원회의 실질화, 외부통제, 자치경찰도 논의 중이다. 경찰에 힘이 실린다는 피판이 있으면 그런 부분을 덜어내겠다. 지금은 권한보다는 책임으로 다가오는 시대다”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최근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내놓은 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는 “정부가 내놓은 권력기관 개편안에 못 미치는 안”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수사와 기소의 완전한 분리 원칙에 따른 수사지휘권 폐지, 검사의 독점적 영장청구권 삭제, 진술조서 증거능력 제한 등에서 경찰개혁위원회 안과 굉장히 차이가 크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