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한방 먹인 현송월…‘독도도 내 조국’ 개사해 불러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5: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일본의 반발을 무릅쓰고 ‘독도도 내 조국’이라는 노랫말을 열창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독도도 내 조국’ 열창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특별공연에서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하고 있다. 현 단장은 노래가사를 바꿔 ‘독도도 내 조국’이라고 불렀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 ‘독도도 내 조국’ 열창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특별공연에서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하고 있다. 현 단장은 노래가사를 바꿔 ‘독도도 내 조국’이라고 불렀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현 단장은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기원 삼지연관현악단 특별공연’의 후반부에 무대에 올랐다. 그는 통일을 염원하는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의 일부 가사를 바꿔 불렀다.


‘해 솟는 백두산은 내 조국입니다. 제주도, 한나산(한라산)도 내 조국입니다’가 이 노래의 원래 가사다. 현 단장은 뒷 부분을 ‘한라산도, 독도도 내 조국입니다’라고 바꿔 불렀다. 절절한 감정을 얼굴 표정에 담은 현 단장은 왼손을 가슴에 얹거나 주먹을 불끈 쥔 팔을 들어 보이며 열정적으로 노래했다.

이 노래는 앞서 8일 열린 강릉 공연에서 일본 측의 거센 반발을 불렀다.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일본 정부는 북측이 가사에 ‘독도’를 넣은 것을 두고 “북한이 올림픽을 정치에 실컷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언론도 북한이 남북연대를 강조하는 동시에 한국과 일본을 멀어지게 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예술단을 총지휘한 고위급 인사인 현 단장은 일본의 이런 반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개사한 노래를 직접 힘주어 불렀다. 다분히 정치적·외교적 메시지를 담은 행위라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시점부터 독도와 관련한 내용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올림픽 기간 중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사용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시하는 것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정치적인 행위로 인식한다는 이유에서다.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극장에서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을 부르고 있다. 2018.02.11. /청와대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극장에서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을 부르고 있다. 2018.02.11.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를 두고 일본의 ‘로비’가 작용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실제 9일 개회식에서 공동 입장한 남북 선수들은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일본은 지난 4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스웨덴 대표팀과 가진 첫 평가전에서 독도가 포함된 한반도기가 등장하자 강력히 항의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5일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영유권에 관한 일본 입장에 비춰 받아들일 수 없다. 매우 유감이다”라며 한국에 강한 항의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주일 한국대사관에 항의하고 주한 일본대사관도 평창올림픽조직위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개회식 등 공식행사가 아닌 민간단체 주관 행사나 응원에는 독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경기장에 걸린 독도 포함 한반도기 지난 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선학국제빙상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여자아이스하키 평가전에서 관중들이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를 걸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응원하고 있다. 2018.2.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 경기장에 걸린 독도 포함 한반도기
지난 4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인천선학국제빙상장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여자아이스하키 평가전에서 관중들이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를 걸고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을 응원하고 있다. 2018.2.4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북한은 독도 문제에 관해 우리 영토임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0일 올림픽 개회식에서 독도가 빠진 한반도기를 들고 남북 선수들이 입장한 것에 대해 논평을 냈다.

이 매체는 ‘우리 민족의 고유 영토를 부정하는 온당치 못한 처사’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이번 올림픽에서 남북이 이용할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하지 못할 근거는 전혀 없다”면서 “독도는 법적 근거로 보나 역사적 근거로 보나 우리 민족 고유의 영토로서 그 영유권은 우리 민족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올림픽에서 이용할 통일기에 독도를 표기할 데 대한 원칙적 요구를 지속적으로 제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IOC가 정치적 사안이라는 부당한 표현을 써 가며 우리의 원칙적 요구를 전면 외면하고 일본 것들의 입맛에 맞게 놀아댄 것이야말로 부끄럽기 짝이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