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가면’ 오보 CBS “커다란 실수…의도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10: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응원단이 응원도구로 사용한 가면을 ‘김일성 가면’으로 잘못 보도한 CBS가 12일 “어떤 배경이나 의도가 없는 커다란 실수”라고 해명했다.
[올림픽] ‘가면 응원’ 1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스위스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가면을 이용한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18.2.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가면 응원’
10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스위스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가면을 이용한 응원을 펼치고 있다. 2018.2.11. 연합뉴스

변상욱 CBS 대기자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오보이며 커다란 실수”라면서 “내부에서도 정말 당황스럽고 당혹스럽다”고 사과했다.


CBS는 지난 10일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첫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젊은 남성 얼굴의 가면을 쓰고 응원한 사진 아래 ‘김일성 가면’이라고 설명을 붙여 보도했다가 기사를 수정, 삭제했다.

정치권에서 이를 두고 논란이 벌어지자 변 기자는 “사진을 찍은 기자가 그동안 보도한 사진, 성향을 고려하고 보도 당시의 상황을 보면 어떤 배경이나 의도가 개입할 여지가 전혀 없었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변 기자는 “현장에서 사진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 북 응원단의 가면이 누구의 얼굴이냐는 의문이 떠올랐고 일부에서 김일성이라는 얘기도 나왔다”면서 “빨리 보도하려는 욕심에서 섣불리 판단해 실수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일성 가면을 쓴 북한 응원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 김일성 가면을 쓴 북한 응원단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올림픽 취재라 사진기사 양이 많아서 사진의 보도승인을 현장팀 재량에 맡기고, 주말 밤이라 데스킹 기능이 상당히 미흡했던 점도 오보의 원인이었다는 게 CBS 측의 해명이다.

변 기자는 “북한은 1급 사진사, 화가만 지도자의 얼굴을 그리거나 사진을 찍을 수 있다”면서 “지도자 얼굴사진을 가면에 붙여서 눈에 구멍을 뚫어 쓴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일성 오보’에 대한 CBS의 사과문 CBS 홈페이지

▲ ‘김일성 오보’에 대한 CBS의 사과문
CBS 홈페이지

변 기자는 “사진은 이미지와 메시지가 집약된 폭발력 있는 도구이며 오랫동안 확산되고 재활용되는 콘텐츠”라면서 “앞으로도 촬영 저널리즘에서 모두 신중하고 진정성 있게 작업에 임할 것”이라고 반성했다.

CBS는 앞서 11일 해당 오보와 관련해 사과문을 게재하며 “삭제한 기사를 인용해 보도하거나 정파적 주장의 근거로 삼는 일이 없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