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 한채 팔면 양도차익 2억 넘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0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투자 수익률 71% 전남의 8.6배
집주인들이 서울에 있는 집을 팔아서 얻은 평균 양도차익이 2016년 기준 2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최근 수도권 부동산 시장은 뜨겁지만 지방 주택 매매 가격은 더 떨어져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1일 국세청의 양도소득세 예정신고 현황에 따르면 서울 소재 주택을 팔아서 챙긴 양도차익은 2016년 기준 거래 1건당 2억 1558만원이었다. 평균 3억 447만원에 사서 5억 3181만원에 팔았다. 양도차익 규모는 2014년 건당 1억 4915만원에서 2015년에 2억 607만원으로 급증했고 2016년에는 더 늘었다.?2016년 전국 주택 거래 1건당 양도차익은 8666만원으로 서울의 절반도 안 된다. 양도차익이 가장 적은 곳은 전남으로 건당 2521만원에 불과했다. 서울 소재 집을 팔면 전남에서 얻는 차익의 약 8.6배를 챙길 수 있었다.

평균 양도차익을 평균 취득 가액으로 나눈 주택 투자 수익률은 서울이 70.8%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높았고, 전국 평균(46.9%)의 약 1.5배에 이른다. 최근 서울 집값이 상승세를 보임에 따라 강남 등 인기 지역에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한 이들이 주택을 매각할 때 기대할 수 있는 양도차익은 더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들어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 가격 양극화는 더 심해졌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비수도권 주택 매매 가격은 전월보다 0.1% 하락했다. 월별 가격이 하락한 것은 2016년 6월(-0.1%) 이후 처음이다. 반면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 가격은 0.9% 상승했고 수도권은 0.4% 올랐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2-12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