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여객기 모스크바 인근 추락 “탑승자 71명 전원 사망 추정”

입력 : 2018-02-11 22:54 ㅣ 수정 : 2018-02-12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모스크바 동쪽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여객기 한 대가 이륙 직후 추락해 탑승객이 모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인테르팍스 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여객기는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의 안토노프(An)148 여객기로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모두 71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여객기는 이날 오후 남부 오렌부르크주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했으며 얼마 뒤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러시아 재난당국은 테러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사고 직후 조사에 착수했다.

재난 당국 관계자는 “여객기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승객과 승무원들이 생존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15일에는 극동 지역 하바롭스크주에서 ‘하바롭스크 에어라인’ 소속 L410소형 여객기가 착륙 준비를 하는 도중 추락해 승객과 승무원 6명이 숨지는 등 러시아에서 크고 작은 비행기 추락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2-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