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민주당 기밀 메모 공개 거부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0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 내통설 관련 유리한 내용 허가
법무 부장관 이어 차관 사임 관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내통설과 관련해 자신에게 유리한 메모는 공개를 허가하고 불리한 메모의 노출은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스캔들 수사의 지휘 책임이 있는 미국 법무부 부장관의 경질설 속에 그 바통을 이어받을 3인자마저 사임할 것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 시간) 민주당의 기밀 메모를 공개하는 것을 불허한 뒤 백악관은 “법무부에서 해당 (민주당 측) 메모의 일부가 국가 안보와 법 집행 이익에 중대한 우려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의 메모는 하원 정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이 작성한 것으로, 앞서 공개된 데빈 누네스 공화당 소속 하원 정보위원장의 메모에 대한 ‘맞불’ 성격을 갖고 있다. 누네스 메모에는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수사가 편향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FBI가 힐러리 클린턴 대선후보 측이 자금을 댄 보고서에서 나온 정보를 사용해 트럼프 캠프 인사에 대한 감시 영장을 신청했다는 것이다. 이 메모는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을 거쳐 지난 2일 공개됐다.

민주당 측은 누네스 메모에서 빠진 내용과 전체 맥락을 담아 반박하는 메모를 작성해 내놓으려고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로 막혔다. 이에 대해 돈 맥건 백악관 법률고문은 “많은 기밀정보와 특히 민감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뜨거운 가운데 뉴욕타임스(NYT)는 법무부 서열 3위인 레이철 브랜드 차관이 9개월 만에 사임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특검 수사에 대해 법무부와 연일 날을 세우는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 임면권자인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 부장관에 대한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어 그를 해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부장관이 해임되면 러시아 스캔들 수사 책임은 브랜드 차관에게 넘어간다. NYT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월마트의 글로벌 거버넌스 책임자로 옮길 예정이라고 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